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울한 대선 희망찾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07 선거에도 장기투자 전략이 필요하다

대선이 이제 며칠 안남았네요.
저도 점점 늘어만 간다는 부동표 중 하나로서 고민이 많습니다.
다 보진 못했지만, 오늘 후보들 토론에서는 명박님은 대통령 다 되신 것처럼 말씀하시고...
"국민여러분 사랑합니다"라는 말로 사랑을 모독하는 정동영님도 꼴 뵈기 싫고 말이죠.

저는 개인적으로 누굴 찍을 지는 결정하진 못했지만, 누굴 찍지 않을지는 결정했습니다.
사실, 건설사 사장에 있을 때까지 저지른 비리는 눈감아줄 수 있었습니다. 살기 위해, 또 개인의 영달을 위해 어느 정도의 부패와 비리를 저지르는 것이 보통사람입니다. 그러나 공인이 된 이후 저지른 비리나 부패, 권한남용은 성격이 다르죠. 그게 사람들의 관심과 표심을 먹고 사는 공인의 운명입니다. 공인으로서 저지른 크고작은 부패를 당연시하고 대통령에 올려놓으면 그때 벌어질 상황은 시장직에 있을 때와 규모 자체가 다를 겁니다.

그래도 운은 이미 명박님 쪽으로 기운 것 같습니다. 오늘 모 대형건설사 관계자 이야기를 들으니 최근 대규모 인사에서 MB라인이 모두 한자리씩 차지했다고 하는군요. BBK 검찰발표를 보니 검찰도 이미 MB를 보스로 모시기로 결정한 것 같구요. 명함문제 등 언론에서 명백하게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는 아예 수사대상에서 제외하질 않나, 회사 프린터 종류가 다르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로 이면계약서 의혹도 날려버리고, 김씨가 왜 증언을 번복했는지 납득할 만한 설명도 없이... 명박님은 모든 사안에 대해 무혐의, 단지 김경준에게 이용 당했을 뿐이라며 대못을 박아주시니...

대통령 선거는 단지 권력 따먹기 놀이 정도의 의미가 아닙니다. 어떤 인물이 되냐에 따라서 사회규범이 바뀝니다. 보통사람들이 성공하기 위해 선택하는 방법이 달라진다는 얘깁니다. 명박님이 대통령이 된다면 "과정은 어떻건 성공만 하면 불법도 문제가 아니다"는 것이 우리사회의 공식적인 룰이 되는 겁니다. 이렇게 생각하면 까짓거 5년짜리 자리는 별 문제가 아닙니다. 그런 후진적인 사회통념 속에서 성장할 아이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는 아주 힘들겠죠. 그래서 리더의 도덕성이란 게 '밥 먹여주는' 겁니다.

주위 많은 분들이 명박님 말고 찍을 분이 있다면서도 어차피 사표가 될 거 안찍겠다고 얘기합니다. 제 생각에는 찍을 사람이 정녕 없으면 모르되 만일 믿음이 가는 분이 있다면 반드시 찍었으면 합니다. 대통령선거는 단지 누가 대통령 당선되냐로만 결론나는 단타성 투기가 아니라, 이 사회를 움직이는 룰이 어떤 것이 되어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당장 당선되기는 힘들다 하더라도 '장기투자'하는 마음으로 투표장에 들어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평가되어 있는 좋은 주식은 언젠가 반드시 오르게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절대 내 표는 죽지 않습니다. 가능성있는 '그'가 대선 후에도 정치를 계속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주고, 당선자가 지나치게 자만하지 못하게 합니다. '감'을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표를 통해 '될성부른 싹'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키워주는 겁니다. 눈씻고 찾아보면 아예 없지도 않을 겁니다. 단타투기가 아닌 장기투자가 주식시장을 성숙하게 만든다죠? 정치시장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Posted by 좀스